오영훈 "출마 안한다 하지 않았나?" vs 문대림 "내가 언제?"
상태바
오영훈 "출마 안한다 하지 않았나?" vs 문대림 "내가 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후보 JDC 취임직후 '불출마' 입장 놓고 신경전
문대림 예비후보와 오영훈 경선후보.
문대림 예비후보와 오영훈 경선후보.

19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한 제주도지사 경선후보 토론회에서는 문대림 예비후보가 JDC 이사장에 취임할 당시 지방서거 불출마 입장을 표명한 일과 관련해 한차례 논쟁이 이어졌다.

오후 7시30분 KBS제주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토론회 막바지 오영훈 경선후보는 문 후보의 JDC 이사장 취임 당시 했던 선출직 출마와 관련한 발언을 끄집어냈다.

오 후보는 "(문 후보가 이사장 취임 직후) 방송출연 기자간담회 통해 선출직 출마 안 하겠다 한적 있더라"면서 문 후보가 '불출마' 입장을 표명한 바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문 후보는 "제가 이사장 취임 당시에, 제가 정치인.정무직 아닌가. 그때 총선이 기다리고 있었고 보궐선거도 예상 시점이었다"면서 "이사장은 JDC 이끌어야 하고 그 과정에 도정과 긴밀한 협조관계 유지해야 한다. 그런 과정 속에서 차기 지방 보궐선거 얘기하고 임기중 선출직 출마 안 한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 후보는 당시 문 후보의 발언록을 직접 읽어 보이며 "(당시 문 후보는) '제 임기가 3년이다. 그런 상태에서 차기 지방선거 염두에 둔 행보 있을 수 없고, 그런 생각 안하셔도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사회자가 다시 지선 이후 당에서 필요하다 하면 바뀔수 있지 않나 라고 물으니 '제가 지역사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선출직이 아니어도 너무 값진 일들이 많아서 그런 생각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문 후보의 해명은 잘못됐음을 꼬집었다.

문 후보는 상기된 표정으로, "불출마 표현 있나? 섞지말라"며 "중요한 주도권 토론 시간에 그거 연구했나"라고 응수했다. 

앞서 오 후보는 문 후보가 JDC 이사장에서 퇴임한 직후 노조에서 비판 성명이 나온 문제도 거론했다.

오 후보는 "JDC노조가 성명을 발표했다. (문 후보) 재임 기간을 '잃어버린 3년'으로 규정했다"면서 "취임하자마자 캠프 출신 인사 채용해 임기 내내 본인 이미지 관리를 위한 지역후원 사업과 선심성 예산 집행에만 몰두해서 JDC를 선거캠프식을 활용했다는 비판이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노조가 아니고 제가 알기에는 노조위원장일 것"이라며 "제가 재직시 성명서가 두 번 나왔는데 노조 이름 아니고, 노조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하는 것과 노조 의결절차 거쳐서 하는 건 다르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개인적 성향 주장에 답할 이유 없다. 적어도 노조 대의원대회 열거나 회의절차 거쳐야지. 그런거 생략된 모든 주장 답변해야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오 후보는 "노조 위원장 주장있는데, 하더라도 그부분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문 후보는 "그렇지 않다. 제가 JDC 있었던 3년은 일에 대한 열정 지역현안 열정 성과로 점철됐다고 말하고 싶다. 성과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 2022-04-20 13:28:36 | 175.***.***.126
문씨야 말한건 말했다 해라
남자가 뻔뻔하게 말 돌리지 말고
방송에 나와 내가 한 말 기억하는 도민 많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