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협재해수욕장서 바다에 빠진 母子 구조
상태바
제주 협재해수욕장서 바다에 빠진 母子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해수욕장에서 바다에 빠진 어머니와 아들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에서 고무튜브를 탄 채 떠내려가던 30대 여성 ㄱ씨와 자녀 ㄴ군을 구조했다고 1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4시 27분쯤 협재해수욕장에서 ㄱ씨와 ㄴ군이 탄 고무보트가 바다로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ㄴ군이 튜브에 탄 채 먼바다로 떠내려가고 있는 것을 본 ㄱ씨가 구조에 나섰다가 함께 떠내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해상순찰팀을 급파해 오후 4시 33분쯤 협재해수욕장으로부터 약 300m 떨어진 해상에서 이들을 발견해 구조했다.

해경은 이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결과, 큰 이상이 없어 오후 4시 48분쯤 한림항으로 이송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최근 날씨가 점점 풀리고 있어 더위를 식히려고 바다에 들어가는 사람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안전요원이 없는 해수욕은 생명과도 연결된 만큼 각별하게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