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표선초등학교, IB프로그램 도입 후 학생 수 '급증'
상태바
제주 표선초등학교, IB프로그램 도입 후 학생 수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프로그램 도입 2년 만에 학생 수 40% 증가...전입생은 도외 학생이 80%

'IB표선지구' 학교인 서귀포 표선초등학교의 학생 수가 IB프로그램을 도입한 이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표선초의 경우 학생 수는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다 2020년 IB 학교 도입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됐다. 2020년 240명이던 학생 수가 2022년 336명으로 96명(40%) 늘어났다.

또 전입생은 대부분 도외 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이 전입생의 분포를 조사한 결과, 도내 전입 학생 비율이 20%, 도외 전입 학생 비율이 80%로 도외 전입 학생 비율이 높았다.

도교육청은 당초 중기학생 배치 계획에 따라 2022년 학생 수는 256명, 12학급으로 예상했으나, 지난해부터 입학 문의가 쇄도하고 전입생이 증가해, 일반학급 기준 학생 수가 336명으로 늘어났고 학급 수도 12학급에서 14학급으로 2학급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자료제공=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헤드라인제주
자료제공=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헤드라인제주

표선초등학교 학생 수 증가는 표선중학교 학생 수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도교육청은 예측했다. 

표선중학교의 현재 학생 수는 365명, 학급 수는 15학급인데, 2020년에 수립된 도교육청 중기학생 배치계획(309명)에 비해 학생 수는 56명(18%), 학급 수는 3학급 증가했다. 

특수교육대상학생과 유치원생 수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표선리 출생아 수는 2017년 45명에서 2018년 29명, 2019년 23명, 2020년 26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음에도, 전입생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도교육청 이창환 정책기획과장은 "IB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지방소멸위험지역을 살리는 교육 균형 발전 효과가 나타나기를 기대하며 IB 학교가 평가·리더십·행정지원 혁신을 통해 공교육을 살리는 미래교육의 모델로 안착될 수 있도록 학교를 충실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B프로그램은 스위스에 본부를 둔 비영리교육재단 IB본부에서 개발.운영하고 있는 비판적 사고, 통합적 사고 중심 교육 프로그램이다. 

현재 제주에서 IB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는 IB표선지구 4개교(토산초, 표선초, 표선중, 표선고)와 IB성산지구 3개교(온평초, 풍천초, 성산중)와 제주북초 등 총 8개교다.

도교육청은 IB 학교를 확대 운영하기 위해 올해 중으로 IB 관심학교 5개교를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