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국민의 뜻 성찰해 새로워지는 계기 삼을 것"
상태바
민주당 제주도당 "국민의 뜻 성찰해 새로워지는 계기 삼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송재호 위원장이 10일 대선 결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송재호 위원장이 10일 대선 결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선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송재호 위원장이 10일 "국민들께서 주신 뜻을 겸허하게 성찰하고 새롭되는 소중한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30분 대선 결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들이 정말 많은 성원을 해주셨는데 그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무척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결과와 관련해 "국민들께서 주신 뜻을 보다 더 잘 새겨 질책으로 받아들이겠다"며 "결과를 겸허하게 성찰하고, 민주당 제주도당이 다시 새롭워지는 그런 소중한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않고 더욱더 도민에게 다가가도록 하겠다"며 "그리고 또다시 부름을 받을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서 우리 당원과 함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곧 지방선거가 치러진다. 지금까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제대로 된 민주당 제주도정을 가져보지 못했다"며 "이번에 제주도민들께서 보내주신 큰 성원의 힘을 모아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반드시 민주당 제주도정을 세울 수 있도록 도당 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늘 정당을 뛰어넘어 제주를 먼저 생각하고 민생을 우선시하겠다"며 "다시 한 번 보내주신 성원에 고마움을 올리고 최선을 다해서 보는 쪽으로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가 제주에서 윤 당선인보다 9.9%p 높은 52.69%를 득표한 것과 관련해 "제주도민들이 많이 지지해 주셨다. 말씀드리기 쑥스럽지만 과분한 지지를 받았다"며 "역대 대선을 보면 가장 많은 표차로 가장 많은 지지율로 민주당을 지지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또 제주도에서 이긴 후보가 한번도 진 적이 없는데 이번 20대 대선에서는 그 관례가 깨졌다"며 "도민들이 지원해 주신 도민들의 마음, 아픔과 안타까움을 생각하면 굉장히 송구하고 또 그것만큼 혁신하고 헌신하는 데 애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떠오르니 어제의 결과에 우리가 그냥 반성하고 아프다고만 할 수 없다"며 "또 한편으로 국민의힘 지지율이 저희들보다는 낮지만 국정의 책임자 윤석열 후보를 당선시켰다. 국정과제로서 제주도가 다뤄지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여당이될 국민의힘과도 협력하고 또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송재호 위원장이 10일 대선 결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송재호 위원장이 10일 대선 결과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