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정후보 기표 투표지 촬영해 SNS 올린 선거인 고발
상태바
제주, 특정후보 기표 투표지 촬영해 SNS 올린 선거인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제주에서 한 선거인이 사전투표소에서 투표지를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검찰에 고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사전투표소에서 특정 후보자에게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하고 이를 SNS에 공개한 혐의로 선거인 ㄱ씨를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ㄱ씨는 이날 제주도내 한 사전투표소 내 기표소에서 자인이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한 후 그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해 투표지를 공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에서는 누구든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고 또한, 선거인은 자신이 기표한 투표지를 공개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법을 위반해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투표의 비밀을 침해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제주도선관위는 인터넷 홈페이지 등 사이버상의 위반행위 예방·단속활동을 위해 사이버공정선거원단 실시간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투표소에서 투표지를 촬영하거나 공개하지 않도록 적극 안내하는 한편, 투표의 비밀 유지와 공정하고 평온한 투표 절차를 방해하는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