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제주올레, 안은주 신임 대표이사 취임
상태바
사단법인 제주올레, 안은주 신임 대표이사 취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은주 사단법인 제주올레 신임 대표이사. ⓒ헤드라인제주
안은주 사단법인 제주올레 신임 대표이사. ⓒ헤드라인제주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창립 15주년을 맞아 올해부터 안은주 신임 대표이사 책임 체제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사장과 법인 대표이사 직제를 분리해  이사장과 법인 대표가 각각 역할을 나눠 제주올레를 이끌어 가기로 했다.

지난 2007년 제주올레를 창립한 뒤 14년동안 이사장과 대표를 겸직해왔던 서명숙 이사장은 대표 자리는 신임 안 대표이사에게 맡기고, 이사장으로서 대외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안 신임 대표이사는 제주올레를 대표해 운영 전반을 책임지게 된다. 

제주올레는 오는 19일 제주올레 7코스에서 신임 대표이사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미션인 '우리는 걷는다, we walk'를 선포할 예정이다.

안 신임대표 이사는 “'놀멍 쉬멍 걸으멍' 제주올레 길에서 치유와 위로를 받았던 수 백만 올레꾼이 이웃과 자연 나아가 세계와 함께 걷는 제주올레를 만들어 더 나은 세상을 일구자는 취지"라며 "우리의 발걸음이 자연과 사람을 연결하고 지역민과 여행자가 조화로운 세상을 향해 함께 즐기며 위로가 되게끔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존, 공존, 변화, 즐거움, 존중을 담아 놀멍 쉬멍 걸으멍 나누멍 꿈꾸멍 하다 보면 제주올레가 다음세대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게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취임식은 코로나19 방역기준에 맞춰 제주올레 이사진과 제주올레 후원회원, 자원봉사자, 사무국 직원 등 관계자 4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안 대표이사는 대학을 졸업한 후 시사저널, 시사IN 경제 과학 기자로 재직했다.

또 제주올레 발족 초기인 지난 2008년부터 제주올레에 합류해 기획실장, 사무국장, 상임이사를 역임하며, 서명숙 이사장과 함께 제주올레의 기틀을 마련해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