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후보, 해저터널 논란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
상태바
국민의힘 "이재명 후보, 해저터널 논란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분권 운운하며 표 계산에만 몰두, 도민 무시”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제주 해저터널을 포함한 서울~제주 KTX고속철도 건설을 공약으로 검토하다가 철회한 것에 대해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는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제주 제1공약으로 내세우려던 ‘제주 해저터널’ 구상을 공약에서 빼기로 했다고 한다"면서 "툭 던져놓고 간을 보다 이 후보의 제주 방문을 앞두고 도민 반발기류가 심상치 않자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는 꼴이 애처롭기까지 하다"고 힐난했다.

이어 "결국 민주당과 이 후보는 해저터널 구상이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을 무시한, 안하무인식 일방통행이 빚은 패착이었음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며 "비록 철회는 했지만 이번 해저터널 구상은 위기에 몰린 이 후보가 제주도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표’만을 의식해 내놓은 선거용 술수에 지나지 않았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과 이 후보가 말로는 지방분권, 지역균형발전을 운운하면서 표 계산에만 몰두해 얼마나 도민을 무시하고, 지방을 무시하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뜬금없는 돌출 발언으로 시작된 해저터널 논란은 도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만 입혔다"며 "이 과정에서 시급한 현안인 제2공항 문제는 뒷전으로 밀려나고  도민사회에 또다른 갈등만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해저터널 건설과 관련해 더 확실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도민을 무시하고 갈등만 부추긴 오락가락한 태도에 대해 도민들에게 정중하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