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업기술원, ICT활용 겨울철 비닐하우스 화재예방 지원
상태바
제주농업기술원, ICT활용 겨울철 비닐하우스 화재예방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이 시설하우스 재해예방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종합관리기술 지원에 나선다고 26일 전했다.

겨울철 시설하우스 가온은 대부분 화석연료로 온풍난방기를 가동해 하우스 내부의 공기를 덥히는 방법을 사용한다.

하지만 난방기 노화나 전선 피복 손상, 연료 유실 등에 의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지역 시설하우스 화재는 연간 20여 건에 달하고 이 중 난방기 과부하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절반을 차지한다.

또한 태풍, 번개, 폭설 등 악 기상에 의한 정전 시 환경제어 장치 미가동으로 농작물 고온 피해도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시설하우스 재해예방 ICT 종합관리 시범’은 ICT 활용 시설하우스 종합관리기술 보급을 통해 화재로 인한 손실 등을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열풍기 과열 및 하우스 내 설정 온도 이상 변화 발생 시 온도 감지로 농업인에게 알림 통보와 동시에 유류 차단으로 화재를 예방한다.

특히 정전 시 자동전원변환장치를 작동해 천·측장 개폐로 농작물의 고온피해를 경감한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총 사업비 1억 원(보조 7000만 원, 자부담 3000만 원)을 25곳에 투입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가온하우스에는 자동개폐기 전원변환장치와 하우스 화재예방 시스템을, 무가온하우스에는 자동개폐기 전원변환장치를 지원한다.

화재예방 시스템에는 화재경보기, 유류차단장치, 자동확산소화기, 분말소화기, CCTV, IoT온도계 등이 포함된다.

신청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오는 28일까지 거주지 읍면동 또는 관할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사업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제출하거나 우편 또는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현지심사 등 종합평가를 거쳐 농업산학협동심의회에서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관련 문의는 스마트기술팀(760-7551~3)으로 하면 된다.

강성민 스마트기술팀장은 “시설하우스 화재 시 초기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여름철 태풍, 낙뢰 등 정전 시 자동개폐로 고온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며 “농업인들의 재산을 지키고 안전농업 실현에 노력하겠다”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