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소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 지원대상 확대
상태바
제주, 청소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 지원대상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저소득층 여성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보건위생물품(생리대) 바우처 지원 연령을 만 9세에서 만 24세까지 확대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원금액은 월 1만2,000원 기준으로 연 2회(상·하반기) 나눠 지원하며, 해당 이용권(바우처)은 연도 내에 사용하면 된다.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 수급자와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지원대상자인 만 9세에서 만 24세(1998년 1월1일부터 2013년 12월31일 출생자) 여성청소년이다.

다만, 19∼24세 확대 지원되는 청소년은 5월부터 바우처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지원문의는 관할 제주시 읍‧면 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 청소년 소관부서에  방문 신청하거나 복지로 앱 또는 홈페이지(www.bokjiro.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이용권(바우처) 구매를 위해서는 국민행복카드 발급받아야 하며, 발급 카드사별로 계약을 체결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청소년상담전화(1388)로 문의하면 된다.

제주시 여성가족과장은 “청소년 보건위생물품 지원을 통해 저소득층 청소년들이 일상에서 불편함을 느끼지 않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게 연령과 특성 등을 고려한 세밀한 정책 지원을 늘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