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차 안심번호' 본격 시행..."휴대폰 번호 대신 QR코드로"
상태바
제주 '주차 안심번호' 본격 시행..."휴대폰 번호 대신 QR코드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번호 QR코드, 읍면동주민센터.차량등록사무소서 배부

제주시는 '제주 주차 안심번호 서비스를 올해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 주차 안심번호'는 지난해 국비 1억2000만 원 전액을 지원받아 한국판 디지털 뉴딜사업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차량에 비치된 핸드폰 번호 또는 전화번호 대신 QR코드를 스캔하거나 ARS번호(1533-0355)로 전화하면 차량 운전자와 연결해 주는 서비스가 무상 제공된다.

지난해 12월 1개월간의 시범운영 기간 동안 1200여 명이 가입했다. 

제주시가 사용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한 결과 97.3%가 '매우 만족'으로 개인정보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2021년 제주시 열린 혁신 우수과제로 선정됐다.

주차안심번호판(QR코드)은 가까운 제주시 읍면동주민센터 또는 차량등록사무소에서 수령이 가능하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개인정보 보호를 통해 시민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고, 주변에서 발생하는 고질적인 주정차 문제가 발생하는 위치정보 및 시간대를 수집할 예정"이라며 "체계적인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해 교통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