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민단체 "이재명 후보, '국제자유도시 폐기' 입장 밝혀라"
상태바
제주 시민단체 "이재명 후보, '국제자유도시 폐기' 입장 밝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도시 실험은 실패...민주당 정치적 책임 져야"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사회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는 1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제주도선대위 발대식에 즈음한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는 제주도 '국제자유도시'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가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 이후 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하면서 난개발과 환경파괴, 이제는 쓰레기 처리 문제, 지가상승, 농어촌 붕괴 위기, 농지 투기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 모든 문제는 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하면서 비롯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민주당 제주도당은 중요한 제주 현안에 입장을 밝히지 않으며 회피해 왔다"며 "특히 선거철이 되면 민주당은 국제자유도시 문제를 회피하며 공당의 책임을 방기해 왔다"고 지적했다.

또 "2002년 김대중 대통령은 제주를 국제자유도시로 선포했으나, 지난 20년 동안 국제자유도실험은 실패했다"면서 "민주당은 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한 장본인으로 제주도민의 삶의 질 하락과 환경의 질 악화에 민주당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의 미래는 국제자유도시 폐기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며 "민주당 제주도선대위와 이재명 후보는 국제자유도시 폐기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