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외입국자 1명 오미크론 확진...누적 16명째
상태바
제주, 해외입국자 1명 오미크론 확진...누적 16명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해외국입국자 및 타 지역에서 온 입도객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 입국자 1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 오미크론 확진자는 누적 16명으로 늘었다. 해외 입국자에서 11명, 타 지역에서 내려온 입도객에서 5명이다.

이번 추가 확진된 ㄱ씨는 지난 4일 미국에서 입국해 제주에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공항 도착직후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으나, 6일 격리 중 코로나19 의심증세가 나타나 다시 검사를 받은 결과 7일 확진됐다.

이어 보건환경연구원 변이 검사를 의뢰한 결과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현재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밀접접촉 가족들의 경우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확진자 관련해서는 밀접접촉자들의 경우 예방접종 이력과 관계없이 모두 14일간 격리를 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며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