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농업인 육성' 2022년 제주도 청년후계농.농업경영인 선발
상태바
'전문 농업인 육성' 2022년 제주도 청년후계농.농업경영인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농업인구의 급속한 고령화와 인구감소에 적극 대응하고, 농업·농촌분야에 청년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2022년도 청년후계농업경영인과 후계농업경영인을 선발한다고 28일 밝혔다.

청년후계농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 ~ 만 40세 미만 독립 영농경력 3년 이하(예정자 포함)로 소득과 재산이 일정 수준 이하에 해당돼야 한다.

청년후계농에게는 월 80만~100만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을 최장 3년간 차등지원하며, 농업창업자금 융자도 3억 원 (연리 2%, 5년거치 10년 균분 상환)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후계농업경영인은 만 18세 이상 ~ 만 50세 미만, 독립경영 10년 이하(예정자 포함)의 소득과 재산이 일정 수준 이하인 자를 대상으로, 영농자금 융자 3억 원(연리 2%, 5년거치 10년 균분 상환)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된 후 5년 이상 영농에 종사 중인 자는 우수후계농업경영인으로 지원, 선발되면 융자 2억 원(연리 1%, 5년거치 10년 균분 상환)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청년후계농·후계농업경영인 지원을 희망하는 자는 내년 1월 28일까지 신청서를 작성해 농림사업정보시스템(www.agrix.go.kr)에 제출하면 된다.

제주도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로 심사위원을 구성하고 서면·면접평가 과정을 거쳐 2022년 3월까지 대상자를 선발, 지원할 계획이다.

홍충효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업인구 고령화 및 인구 감소 등으로 활력을 잃어가는 농업분야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와야 한다”면서 “앞으로 청년농 및 후계농업경영인 등 전문농업인을 확대 육성하고 지원을 강화해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청년후계농 71명, 후계농업경영인 44명 등 총 115명과 우수후계농업경영인 11명을 선발․지원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