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대형스크린 상영
상태바
서귀포시,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대형스크린 상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오는 14일 오후 7시 발레 '호두까기 인형'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 대형 스크린으로 상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상영되는 발레 '호두까기 인형'은 지난 2013년 12월 서울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서 펼쳐진 국립발레단의 공연을 영상화한 작품이다.

서귀포시는 발레 '호두까기 인형'에 대해 웅장하고 스펙터클한 구성, 고난이도의 안무, 매력적인 이야기를 통해 전 연령층을 환상적인 동화의 세계로 안내하며 가족 단위 관객들이 즐겁게 관람할 수 있는 공연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캐릭터와 인형이 등장하는데, 왕자와 마리의 결혼식인 2막에 나오는 각국 인형들의 춤은 이국적인 느낌으로 어린이 관객들에게 재미있는 볼거리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드로셀마이어가 플라잉 기법으로 하늘을 날며 마리와 왕자를 환상의 나라로 안내하는 장면 등은 공연의 신비감을 증폭시킨다고 전했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패스자에 한해 대극장 370석을 개방할 계획이다.

관람권은 당일 선착순으로 배부(무료)될 예정이며, 공연 상영시간은 90분이다.

공연과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예술의전당 행정지원팀(064-760-3341)으로 문의하면 된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