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북도민 민·관 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 개최
상태바
제주 '이북도민 민·관 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만섭 권한대행 “한반도 평화·통일 위한 소중한 밑거름되길”

제주에 거주하는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의 조기 정착·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남북교류 및 협력 사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민·관·학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댔다.

행정안전부 이북5도위원회(위원장 오영찬)가 주최하는 ‘이북도민 민·관 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이 25일 오후 2시 제주시 이호동 오드리 인 호텔 연회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실효성 있는 이북도민 지원 정책에 대해 고민하고,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 간 화합을 위한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포럼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오영찬 이북5도위원회 위원장, 김기찬 황해도지사, 이명우 평안남도 지사, 이진규 함경남도 지사, 김재홍 함경북도 지사 등이 참석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축사를 통해 “오늘 포럼이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의 더 나은 삶과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향한 여정의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 권한대행은 이어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이 제주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이북5도 사무소와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세계평화의섬’ 제주가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를 선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럼에서는 황석규 제주다문화교육 복지연구원장이 ‘제주 이북도민 조직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