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요소수 30통 절도 혐의 40대 화물차 운전기사 입건
상태바
제주, 요소수 30통 절도 혐의 40대 화물차 운전기사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으로 요소수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에서 요소수 수 십여 통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ㄱ씨를 조사중이라고 9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 1일 제주시 노형동의 한 창고에 있던 요소수 30통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요소수는 화물차 운전기사 ㄴ씨가 자신의 화물차에 주입하기 위해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 신고를 접수받은 뒤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ㄱ씨를 특정했다.

ㄱ씨는 화물차 운전기사로 파악됐으며, 지난 8일 경찰에 연락을 받고 직접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ㄱ씨는 '착오가 있었다, 실수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ㄴ씨의 창고와 ㄱ씨가 가려던 창고가 가까이 있고, 두 창고에 모두 요소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ㄱ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한편, 최근 중국과 요소수 거래에 차질이 빚어져 전국적으로 요소수 품귀 사태가 일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