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계약비리 각종 논란 ICC제주...도의회 "총체적 난국" 포화 
상태바
채용.계약비리 각종 논란 ICC제주...도의회 "총체적 난국" 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문광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행정사무감사
"수년간 특정 업체와 100억대 수의계약"...특별감사 추진
22일 실시된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헤드라인제주
22일 실시된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헤드라인제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가 수년간 계약을 발주하며 입찰 없이 특정 업체와 100억원대 사업을 수의계약을 맺고, 채용비리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제주도의회의 집중 포화를 받았다.

22일 실시된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제399회 임시회 ICC제주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철 의원(한림읍)은 "컨벤션센터에서 묵과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감사위원회 감사를 포함해 특정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본격적인 감사 시작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의회 행정사무 관련, 여러가지 자료를 요청했고 특히 마케팅 기획실 계약자료를 제출하도록 했음에도 의도적으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본다"라며 "국회가 자료제출을 요구했을때는 자료를 제출했다. 이는 의회를 경시하는 태도를 떠나 의회를 무시하는 태도"라고 성토했다.

이어 "정기검사에서도 컨벤션센터가 금액이나 낙찰받은 업체에 대한 감사에서 누락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수의계약법을 너무 어겼다. 수의계약 사유가 되지 않음에도 마구 잡이로 수의계약을 체결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도민들께 사실을 낱낱이 밝히고, 심사위원회가 제대로 감사할 수 있도록 감사위원회를 포함해 특정감사를 실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안장남 위원장(무소속, 삼양.봉개동)은 "제안 이유가 타당하다고 여겨진다"라며 "컨벤션센터 이사장이 공석이지만, 전직 이사장들도 부르고, 감사위원회를 포함해 깊은 감사를 진행해야 한다"라며 "다시 한번 일정을 잡아서 감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ICC제주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황국 의원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사실확인들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저 역시 별도의 감사를 실시해 의혹들을 해소해야 한다. 의회 차원에서 짚고 넘어갈 부분은 분명히 짚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첫 질의에 나선 민주당 문경운 의원(비례대표)은 "ICC제주에 대한 비리 제보가 들어온다"라며 "각종 위원회 구성, 관리자 등의 인사권 남용과 갑질 문제, 근태위반 문제, 성과급 지급 문제, 법인카드 사용 문제, 국고보조금 집행 문제 등 제보들이 들어오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특정 부서에서 발주한 500여건의 계약을 보면 입찰을 한 것이 없다. 전부 쪼개기 수의계약"이라며 "이 것은 완전 편법"이라고 비판했다.

같은당 박호형 의원(일도2동갑)도 "지난 5년 동안에 100억 정도의 700건을 수의계약이 이뤄졌다. 도덕성의 문제이자 지방자치법에 위배되는 행위"라며 "센터 내 각종 부정 및 비리 의혹이 제보되고 있다"로 꼬집었다.

박 의원은 "ICC제주의 설립 기금을 도민들이 어렵게 모았는데, 지방공기업으로서 업무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비리의 온상이 됐다"며 "총체적 난국 상태인 컨벤션센터는 도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국민의힘 오영희 의원(비례대표)은 "문제는 행정에 있다. 행정이 손 놓고 출자출연기관이 무엇을 하던 무관심하니까 발생한 사건"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승배 제주도 관광국장은 "지도감독에 관한 불미스러운 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문제가 제기되자 ICC제주를 직접 살펴봤었는데, 당시에는 큰 잘못 등을 발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의 능력을 배양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오 의원은 "매해 감사때마다 지적나오면 잘하겠다고 해놓고서, 이런 사태가 발생한다"라며 "이번 고발된 사태에 대해 결과에 따라서 문책할 사람은 문책하고, 책임질분들 책임지고, 확실하게 행정에서 책임지셔야 할 것 같다"고 경고했다.

안 위원장은 "5년간 100억원 가량의 계약을 하면서 단 1건의 입찰도 없었다. 임원과 고위직 책임자들이 방관했다"라면서 "개회식 행사를 3000만원과 4000만원으로 나눠 (수의)계약을 했다. 있을 수 없는 범법행위"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런 행위가 5년간 이뤄졌음에도 아무도 지적하지 않고, 자체 감사도 되지 않았다"라면서 "관리감독하는 관광국에서도 손을 놓으면서 이런 결과를 빚어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문광위는 ICC제주에 대한 많은 문제가 드러남에 따라 오는 25일 ICC제주에 대한 별도의 특별행정사무감사를 추진하기로 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