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38층서 독일 맥주축제 '옥토버페스트' 진행 
상태바
제주 드림타워 38층서 독일 맥주축제 '옥토버페스트'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고층에서 독일 맥주 축제, 이색 옥토버페스트가 선보인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8층에 위치해 뷰맛집으로도 유명한 ‘포차’에서 15일부터 31일까지 독일의 최대 맥주 축제인 ‘옥토퍼페스트(Oktoberfest)’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옥토버페스트는 매년 가을 독일 뮌헨에서 개최하는 세계적인 맥주 축제다. 독일어로 10월인 ‘Oktober’과 축제를 뜻하는 ‘Fest’가 합쳐진 단어로, 매년 평균 600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찾아가는 세계 3대 축제로 유명하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관계자는 “가을 시즌 독일에서 열리는 옥토버페스트를 그리워하는 고객들을 위해 제주 감성과 더해진 이색 옥토버페스트를 재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차’ 옥토버페스트 안주 플래터는 프레첼, 카토펠푸퍼(독일식 감자전), 모둠 소시지(롤 소시지, 그릴드 소시지, 스모크 브랏으로 구성), 크리스피 삼겹살로 구성된다. 4인 메뉴 주문 시, 맥주 소스가 곁들여진 슈바인스학세(독일식 족발)가 추가 제공돼 정통 옥토버페스트를 즐기기에 제격이며,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300ml 맥주잔 2개를 선물로 증정해 특별함을 더한다. (상품 소진 시, 500ml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생맥주 2잔 제공) 

이 외에도 모둠 콜드 컷(쿡살라미, 터키 햄, 모타델라, 본레스햄) 등 에피타이저(3종)와 슈바인학세 등 메인 요리(4종), 따뜻한 프레첼 푸딩과 흑맥주 아이스크림, 하트 진저브레드 디저트(2종) 메뉴도 단품으로 즐길 수 있다. 

옥토버페스트의 정점인 맥주는 독일 국민 밀맥주로 유명한 파울라너 바이스비어를 비롯해, 청정 제주의 감귤향을 느낄 수 있는 제주 위트 에일 등 생맥주 3종과 병맥주 4종을 선보인다. 이 외에도 오직 ‘포차’에서만 맛볼 수 있는 칵테일 ‘예거 밤’, ‘포차 선셋’, ‘포차 펀치’, ‘메론바’와 제주 최고층인 38층에서만 맛볼 수 있는 스페셜 칵테일 ‘애프터 아워’도 함께 즐길 수 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 ‘포차’는 한국의 길거리 포장마차 컨셉으로, 색다른 다이닝 경험을 제안한다. 오픈키친 형태로 되어있어 셰프들이 요리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점도 색다른 재미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제주 공항에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제주 도심과 바다, 한라산을 시원하게 조망할 수 있는 올스위트 컨셉의 1600개 객실이 마련돼 있다. 글로벌 스타셰프 군단이 포진해있는 14개의 레스토랑과 바, 제주 최대 규모의 야외 풀데크, 프리미엄 스파, 한국식 찜질방, 최근 골프 섹션까지 추가된 국내 첫 K패션 쇼핑몰인 ‘한 컬렉션(HAN Collection)’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