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밀물로 갯바위 고립된 낚시객 2명 구조
상태바
서귀포해경, 밀물로 갯바위 고립된 낚시객 2명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낚시 중 밀물로 갯바위에 고립된 낚시객 2명을 구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6시 44분쯤 서귀포시 대포동 대포포구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 중이던 50대 남성 ㄱ씨와 40대 여성 ㄴ씨가 밀물로 인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은 갯바위에 고립된 후 자력으로 이동하려고 했으나 강한 바람과 너울성 파도에 위협을 느껴 해경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구조대를 출동시켜 현장에 도착, 갯바위와 육상을 구조로프로 연결해 저녁 7시 34분쯤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

당시 현장에는 2~3m의 강한 너울성 파도가 일어 구조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갯바위에서 낚시를 할 때는 안전을 위해 밀물과 썰물 시간을 사전에 반드시 숙지하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