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中하이난 교류 25주년 기념 공예 교류전 개최
상태바
제주도, 中하이난 교류 25주년 기념 공예 교류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5일 오후 4시 메종글래드제주호텔에서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제주 전통복식과 천연염색 - 하이난 리진(黎锦)공예 교류전’을 개최했다.

교류전에는 양 도시의 의상디자인 전공자와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중국 하이난성과의 자매 교류 25주년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날 행사에서 제주도는 제주의 천연염색과 함께‘갈옷’의 전통·역사를 소개했다.

제주도는 갈옷의 역사·풋감과 쪽 염료의 특성을 소개하고, 감물들이기 등 간단한 시연 과정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제주의 순수한 자연과 햇살 속에서 탄생한 제주의 향토 색 짙은 감물염색과 과거와 현대를 아우르는 복식문화를 소개했다.

하이난성은 민족 전통복식인 ‘리진’전통공예를 알렸다.

하이난성은 전통 방직염색 자수공예의 아름답고 화려한 ‘리진’문화와 이를 보전하는 주민들의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제주도는 이번 공예전을 시작으로 2025년 교류 30주년까지 5년 동안 △양 지역 전통 음식문화 △전통 혼례문화 △전통 놀이문화 △전통 시장투어 등 전통문화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춘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다양한 교류 협력을 통해 양 도시가 우의를 더욱 다지고, 공동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와 하이난성은 문화·관광뿐 아니라 국제행사 상호 참가, 청소년·대학생·공무원·연구기관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협력을 강화해오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