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녹색당 "국토부, 제2공항 사업 전면 철회하라"
상태바
제주녹색당 "국토부, 제2공항 사업 전면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은 20일 환경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반려'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환경부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국토부는 엉터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작성에 대해 공개 사과하고 제2공항 사업 전면 철회 입장을 공식화하라"고 요구했다.

제주녹색당은 "오늘 반려 결정은 6년 가까운 시간 동안 타당하지 않은 사업 철회를 위해 예정 부지 주민들과 도민들, 개발에 반대하고 제주를 지켜내려는 전국의 많은 시민들이 단식과 농성, 피케팅, 연대서명 등을 하고 해당 부지에서 직접 시민들이 생태 환경 및 지역 조사를 진행하면서 부단히 목소리를 내고 투쟁해온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토부는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재보완과 추가보완 요구에도 여전히 엉터리로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작성했다"며 "환경부가 결론을 내린 것을 보면 국토부가 개발로 인한 환경 영향을 얼마나 엉터리로 평가했는지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제주녹색당은 "국토부는 엉터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작성에 대해 공개사과하고 지난 제2공항 토론회에서 약속한대로 제주 제2공항 사업 추진을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난 2월 도민들의 여론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제2공항 추진 의사를 밝혔던 원희룡 지사 역시 최근까지 도민들의 혈세를 들여 제2공항 필요성을 광고하는 등 철저히 도민들의 의사를 거스르며 도민 갈등을 키웠다"며 "이제라도 원지사는 도민갈등을 키운 제2공항 추진과정에 대해 공개 사죄하고 제2공항 철회를 선언하라"라고 질타했다.

제주녹색당은 "이제 제주는 개발과 성장 중심에 사고에서 벗어나 제주와 인류 앞에 닥친 새로운 위기 시대에 대응해야 한다"며 "기후위기를 초래한 제주의 낡은 시스템을 점검하고 모든 도민이 안전하고 평등하게 생존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을 창출하기 위한 대전환을 위해 도민들과 지혜를 모아야할 때"라고 강조했다.<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젓갈똥굴터널알바 2021-07-20 15:11:58 | 39.***.***.84
송재호 오영훈 위성곤!
2공항 대안으로 완도나 해남 어때?

2공항 ♡ 일출봉 ♡ 2021-07-20 15:21:25 | 39.***.***.130
2공항 이미 확정된 사업인데 이낙연 주도아래 25조나 든다는 대형 적자산업 해저터널 만들기 위해 치일피일 미룬것임. 호남 지역인이 욕먹는 이유가 있음. 편가르는거 좋아하지 않지만 이낙연과 잔챙이들이 제주도민을 갈라 놓음. 즉각 2공항 고시해야 함.더이상 미룰 명분이 없음. 잘못된 것들은 역사가 평가하고 응당한 댓가를 치루게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