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원순환사회' 조성 재활용품 분리배출 실태조사 착수
상태바
제주도, '자원순환사회' 조성 재활용품 분리배출 실태조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하우스 등 재활용품 배출함 비치.관리 상태 점검

제주특별자치도는 5월부터 8월까지 시민단체와 함께 '우리 동네는 자원순환사회로 가기 위해 얼마나 준비가 됐을까?'라는 주제로 재활용품 분리배출 여건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제주YMCA, 제주환경운동연합, (사)곶자왈사람들이 참여한다.

조사는 분리배출 안내 도우미가 상주하고 있는 재활용 도움센터를 제외한 공동주택 배출장소와 클린하우스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특히 투명페트병, 폐건전지 등 세분화된 재활용품을 분리 배출할 수 있는 배출함 비치 여부와 배출장소나 배출함이 쓰레기 집하장소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를 위해 청결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실제 도민들이 요일별 배출제를 준수하고 있는지와 투명페트병 라벨 제거 등 재활용품의 품질개선을 위한 실천 정도도 함께 측정한다.

제주도는 이번 활동이 좀 더 실효성이 발휘될 수 있도록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별도 평가해 연말에 시상할 계획이다.

또한 클린하우스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공표해 미비점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이번 조사는 이전에 이뤄졌던 행정 중심의 평가에서 도민사회가 주도하는 일종의 행정서비스에 대한 만족도와 도민 스스로의 자구 노력이 녹아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인 변화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제주도가 도민과 시민단체와 하나의 유기적 관계를 확립해 제주도가 깨끗한 자원순환 사회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