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교사네트워크' 진행
상태바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교사네트워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센터장 이현미)는 지난 6일 서귀포시 진로교사 및 교육청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진로교사네트워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의 활동 프로그램을 돌아보고, 올해 상반기 프로그램의 전체적인 내용 및 진행 상황을 다루며 진행됐다.

우선,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진로체험을 센터 내의 VR 스튜디오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 바 있다.

이에 진로교사들은 "열악한 상황에서도 아이들의 진로체험을 진행해 다행이다"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미비한 부분이 있었으나, 아이들이 더 발전된 환경에서 진로체험을 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찾아가는 진로체험'이 각 학교에서 온. 오프라인으로 신청 가능함에 따라, 담당 진로교사들은 온라인 사이트(꿈길)를 활용해 해당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신청하길 당부받았다.

더불어, 학교 간 정보교류 및 활동 지원에 대해서도 더 노력을 기하자는 의견이 제시되기도 했다. 

이현미 센터장은 "선호도가 높은 직업군 외에 선호도가 낮은 직업군들의 활동성을 높여 프로그램의 질을 더욱 향상 시키고 멘토 강사들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 꿈키교육문화원이 운영하는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는 서귀포시교육지원청 지원으로 운영되며,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의 기회를 주기 위해 체험처를 발굴하고 미래 교육에 필요한 특강을 기획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