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등 60세 미만 AZ백신 접종 잠정 보류
상태바
제주, 보육교사 등 60세 미만 AZ백신 접종 잠정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8일로 예정됐던 특수학교 교육·보육 종사자와 유치원·초중등 보건교사, 어린이집 장애아전문 교직원·간호인력 등 동의자 총 3040명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잠정 연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질병관리청)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에 따라 보육교사 등 60세 미만 대상자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잠정 보류한다고 8일 밝혔다.

최근 AZ백신 접종 뒤 혈전증이 발생하는 중증 이상반응 신고가 잇따라 보고되면서, 정부는 9일(현지시각)까지 열릴 유럽의약품청 총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특이 혈전 발생 간 연관성에 대한 최종 권고를 확인한 뒤에 접종을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에 제주지역에서도 오늘부터 실시될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등에 대한 접종시작 시기가 잠정 연기됐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이미 예방접종이 진행 중인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차 대응요원 등 60세 미만 접종 대상자에 대해서도 한시적으로 접종을 보류할 계획이다.  

한편 7일 1차 접종 739명, 2차 접종 569명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았으며, 이 중 두통, 발열 등의 가벼운 증상의 이상 반응을 보인 예방 접종자는 3명이다.

현재까지 제주지역 1차 접종 완료자는 1만3710명이며, 2차 접종 완료자는 1226명이다.

이상 반응은 누적 208명이 신고 접수됐으나, 모두 두통, 발열 등의 가벼운 증상으로 확인됐으며 사망,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의심 사례는 없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