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 5명 선정...대상 송윤호씨
상태바
제주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 5명 선정...대상 송윤호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도우미대상 정경자, 참좋은적십자봉사회 강용길, 장애인복지특별상 김형주.강영식
왼쪽부터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 송윤호씨, 장애인도우미대상 정경자씨, 참좋은적십자봉사회 강용길 대표, 장애인복지특별상 김형주씨, 강영식씨. ⓒ헤드라인제주
왼쪽부터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 송윤호씨, 장애인도우미대상 정경자씨, 참좋은적십자봉사회 강용길 대표, 장애인복지특별상 김형주씨, 강영식씨. ⓒ헤드라인제주

2021년 제주도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로 송윤호씨(72)가 선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장한장애인대상 수상자로 송씨를 결정하고, 오는 20일 열리는 제41회 장애인의날에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장한장애인대상을 수상한 송씨는 중증장애당사자로 도지체장애인협회 수석부회장을 역임하며 장애인복지 초석 마련은 물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장애인도우미대상 개인분야 수상자로는 정경자씨(58, 여)가 선정됐다. 정씨는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정기적인 봉사활동으로 복지사회구현은 물론, 다문화가정의 안정적 정착 등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사회분위기 조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장애인도우미대상 단체분야에서는 참조은적십자봉사회(회장 강용길)가 선정됐다. 참좋은봉사회는 지역사회의 복지서비스 확대를 위해 도내 취약계층 물품지원과 중증척수장애인의 전동휠체어 및 바이크 지원 등 다양한 봉사와 나눔 실천으로 더불어 사는 사회구현에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장애인복지특별상을 수상한 김형주(61, 남)씨는, 중증장애당사자로서 10년 이상 이호동 통장 등 역임 및 각종 자생단체 회원으로 활동하며 복지자원 발굴 및 서비스 연계 등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강영식(56, 남)씨는 제주21세기한중국제교류협회장을 역임하며 장애인거주시설의 장애인이 지역사회로 나와 활동할 수 있도록 협회의 다양한 행사 초청 및 나들이 지원, 시설 운영위원 활동을 통해 시설장애인의 권익향상 및 감염병 예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장애인복지특별상을 수상했다.

올해 수상자는 지난 1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공모해 행정시장, 제주특별자치도 장애인단체장, 제주특별자치도 자원봉사협의회장 등으로부터 4개 분야에 7명(개인 5, 단체 2)의 대상자를 추천받아 지난 4월 7일 장애인복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매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슬기롭게 장애를 극복하고, 지역사회의 장애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제주도 장한장애인대상 등에 대한 시상은 오는 20일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시상할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