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남 4.3특별위원장 "4.3희생자 추념식, '잠들지 않는 남도' 제창해야"
상태바
강철남 4.3특별위원장 "4.3희생자 추념식, '잠들지 않는 남도' 제창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남 의원. ⓒ헤드라인제주
강철남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 4.3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3일 봉행된 제73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잠들지 않는 남도'가 제창되지 않은 것에 대해 5일 논평을 내고 "'잠들지 않는 남도'가 추념식 본 행사에서 도민들이 제창할 수 있도록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지난 4월 3일 열린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은 4·3유족을 넘어 전 제주도민의 염원을 담아 낸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전부 개정된 후 열린 첫 추념식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등 어느 때 보다 의미있고 진정성 있게 4·3 영령들을 위로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식전행사에서 불리워진 ‘푸르른 날’ 시인의 친일 논란을 떠나 제주도민이 추모곡으로 인정하는 '잠들지 않는 남도'가 본 행사는 물론 식전행사에서 전혀 불려지지 않은 것이 아쉬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지난 2019년 제71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개최 업무보고에서, ‘잠들지 않는 남도’가 본 행사에서 제창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설득 노력을 당부했으나, 여전히 개선되지 못해 4·3 유족들이 여전히 아쉬움을 느끼고 있음이 안타깝다"며 제주특별자치도가 정부와 협의해 '잠들지 않는 남도'를 제창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