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선중‧표선초‧토산초, IB 본부 'IB 후보학교' 공식 승인
상태바
표선중‧표선초‧토산초, IB 본부 'IB 후보학교' 공식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선고 이어 3개교 추가 후보학교 선정...올해 PYP‧MYP 시범 운영
교직원 IB 워크숍 참가 지원...표선고, 내년부터 IB 디플로마 프로그램 본격화

제주 표선고등학교에 이어 표선중학교와 표선초등학교, 토산초등학교가 국제 공인 교육프로그램인 IB(International Baccalaureate, 국제 바칼로레아) 후보학교로 선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표선중학교와 표선초등학교, 토산초등학교가 IB 본부로부터 ‘IB 후보학교’로 공식 승인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들 학교는 지난해 제주형 자율학교 ‘IB 학교’로 지정됐다. 이후 IB 후보학교 승인 절차와 올해 IB 교육프로그램 시범 운영을 준비해왔다.

IB 학교는 국제적으로 공인된 교육프로그램인 IB의 도입‧운영을 고려하거나 준비 중인 학교와 IB 본부로부터 ‘IB 월드스쿨(IB World School)’로 승인받은 학교를 통칭한다. 

IB 학교는 창의성·다양성을 지향하는 교육과정과 탐구 기반 수업 및 과정 중심 평가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통합적·비판적 사고 능력을 가진 인재를 육성한다.

표선중학교 전경.
표선중학교 전경.

후보학교 승인에 따라 표선초등학교와 토산초등학교는 학교 여건에 맞는 초등교육 프로그램(PYP)를, 표선중학교는 중등교육 프로그램(MYP)를 시범 운영한다.

PYP(Primary Years Programme)는 우리나라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IB가 제시한 탐구주제에 따라 교육과정을 재구성하고, 개념 중심의 교수·학습 접근으로 초등학생의 미래 학습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이다.

MYP(Middle Years Programme)은 중학생을 대상으로 IB가 제시한 탐구주제를 세계적 맥락으로 확대해 더 깊게 탐구하는 프로그램이다. 학습과 실제 삶을 연결해 문제를 해결하면서, 창의적이고 비판적인 사고력을 함양할 수 있다. 

이미 지난해 4월 IB 후보학교로 승인된 표선고등학교는 2022년부터 IB 디플로마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IB 월드 스쿨 승인 준비에 들어갔다. 예상대로라면 내년 1월경 IB 월드스쿨로 승인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표선고등학교는 신입생을 위해 IB 준비과정인 ‘Pre-IB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들 학교가 안정적으로 IB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더욱 면밀히 협력‧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교직원의 IB 교육프로그램 실행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도내 교직원의 IB 공식 워크숍 참여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올해 1, 2월 IB 공식 워크숍에 참여한 교원은 총 131명(PYP 워크숍 61명, MYP 워크숍 13명, DP 워크숍 57명)이며, MYP 워크숍이 4월 중 추가 개설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IB 학교가 학생들이 배움의 즐거움과 미래 학습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학교로 자리하도록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평가‧리더십‧행정지원 혁신 모델로 안착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