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과대학교 중심 1.5단계 조치...등교인원 3분의 2로 재조정
상태바
제주, 과대학교 중심 1.5단계 조치...등교인원 3분의 2로 재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초.중 24개교 대상 30일부터 시행...코로나19 방지 차원

최근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재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내 학교 중 학생수가 많은 과대학교를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도내 일부 과대규모 학교의 등교수업 인원이 3분의 2로 재조정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6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주재로 코로나19교육청 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보다 한단계 높은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일부 과대학교에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적용 대상은 학생 수 900명 이상 유.초등학교 15개교와 학생 수 700명 이상 중학교 9개교 등 24개교이다. 

이들 24개 학교에 대해서는 30일부터 등교수업 인원 3분의 2 조치가 적용된다.

다만, 도내 유.초등학교 중 학생 수 900명 미만 학교와 중학교 중 학생 수 700명 미만 학교 등은 학교 여건과 사정에 따라 전체 등교 및 등교수업 인원 3분의 2 조치를 할 수 있다.

초등학교 1~2학년의 매일 등교와 특수학교(학급) 등교수업 원칙은 그대로 유지된다.

고등학교의 경우 26일부터 모든 학년이 원격수업에 들어가면서 이번 조치에서 제외됐다. 원격수업 기간 동안 안전한 수능을 위한 방역 등이 이뤄진다.

이석문 교육감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특히 수능을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학생과 교직원 감염 우려를 미리 차단하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26일 오후 24개 초‧중학교 학교장과 영상회의를 갖고, 전국 및 제주지역 확진자 추이와 자가격리자‧검사 대상자 증가 상황 등을 설명하며, 밀집도 조치 변경 배경과 내용을 공유했다. 

강영철 제주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 "향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 불시에 이뤄질 수 있다"며 "교내 평가와 교육과정 운영 일정 조정‧점검 등을 미리 시행해 변화될 상황에 안정적으로 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