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4.3특위,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4.3특별법 개정하라"
상태바
제주도의회 4.3특위,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4.3특별법 개정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앞 제주4.3특별법 개정 촉구 피켓시위에 나선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위원들. ⓒ헤드라인제주
국회 앞 제주4.3특별법 개정 촉구 피켓시위에 나선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위원들.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연동을)을 비롯한 특위위원들은 11일과 12일 이틀간 국회 앞에서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전개했다.

1인 릴레이 피켓 시위에는 특위 위원 외에 정민구 부의장, 김황국 의원이 함께 피켓 시위에 참여해 4.3특별법 개정안 촉구를 위해 힘을 보탰다. 

4.3특위 위원들의 피켓 시위에서 “72년전 그날의 트라우마로 고생하시는 유족들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면서 도의회에서도 여.야 국회의원들을 찾아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1인 피켓 시위와 함께 4.3특별법 개정안을 공동으로 발의한 국민의힘 이명수 국회의원을 찾아 100만 제주도민의 뜻을 담은 4.3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문을 전달하면서, “지금도 그날의 트라우마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고령의 유족들을 위해서라도 4.3특별법 개정안이 꼭 통과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전국 광역시도의회와 연대해 4.3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안 채택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도 지난 6일 국회를 찾아 고령인 유족과 100만 도민의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4.3특별법 개정안은 꼭 통과돼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