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31일 실시...합격 기준은?
상태바
제31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31일 실시...합격 기준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 2차 시험 36만명 응시...제주도 4344명 몰려

제31회 공인중개사 국가자격시험이 주말인 31일 전국에서 일제히 실시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응시생이 대거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시험에는 전국적으로 1차 22만 7414명, 2차 13만 5340명 등 총 36만 2754명이 응시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6만 4527명이 증가한 규모다.

제주지역에서도 원서접수 인원이 지난해보다 700여명이 늘어나, 1차 2755명, 2차 1589명 등 총 4344명에 달했다.  

이번 시험은 제1차 시험(오전)과 제2차 시험(오후)으로 구분해 진행된다.

1차시험의 경우 부동산학개론, 민법 및 민사특별법 중 부동산 중개에 관련되는 규정 등에서, 2차시험은 공인중개사의 업무 및 부동산 거래신고에 관한 법령 및 중개실무, 부동산 공시에 관한 법령, 부동산공법 중 부동산 중개에 관련되는 규정 등에서 출제된다.

1.2차 시험 공통으로 매 과목 100점을 만점으로 했을 때 매 과목 40점 이상으로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하면 합격자로 결정된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31일 오후 6시부터 국가자격시험 공인중개사 홈페이지 큐넷(www.Q-net.or.kr)을 통해 시험문제 및 가답안을 공개한다.

합격자 발표는 12월 2일 이뤄질 예정이다.

합격자는 공인중개사법 규정에 따라 중개사 사무소를 개설할 수 있으며, 부동산의 중개.컨설팅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한편, 제주지역에서는 공인중개사 시험에 매해 청년 응시생은 물론 직장을 퇴직한 은퇴자들까지 대거 몰리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