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청 신청사 건립 '제동'..."행정구역 개편 지켜보고 결정"
상태바
제주시청 신청사 건립 '제동'..."행정구역 개편 지켜보고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제주시 신청사건립.5별관멸실 계획 '심사보류'

몇년 뒤 막대한 재정투자가 수반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시청 신청사 건립 사업이 제주도의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은 28일 제388회 임시회에서 2021년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제주시청사 신축 및 청사(5별관) 멸실)을 심사했지만, 결론을 내리는 것을 보류했다.

이날 회의에서 도의원들은 앞으로 제주시 행정구역 조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논의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도시계획시설 매입 등을 위해 지방채 발행이 예정된 상황에서, 신청사 건립으로 막대한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시청 신청사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729억원을 투자해 2만 4822.34㎡ 면적에 지하 3층, 지상 10층 규모의 신청사와 213대 주차면수의 지하 주차장을 조성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올해 도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을 거쳐 실사설계를 진행한 후 2023년 공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현 제주시청 본관 건물은 건축된지 67년이 경과되면서 노후화됐으나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돼 별도 보존.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본관 건물의 공간 부족으로 본관 주변에 시청 부서 사무실들이 5개 별관, 10개 동으로 분산 배치되면서 시민 불편이 이어져 왔는데, 이번 신청사 건립사업은 본관 건물을 보존하면서 주변 부지를 활용해 신청사 및 대규모 주차장을 건설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는눈 2020-10-30 06:01:16 | 39.***.***.161
제주시청 청사건립 접어야한다 1도4개 시체제로 가야한다 그러면 신청사 필요없다 그러면 현제 테크노파크 건물을 청사로 사용함 딱이다 얼마전부터 읍면동사무소 신출건물 짖는거 경쟁들 하고있다 혈세들여가며 뭐하는 짖들인가 당장 접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