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제주어 활용 콘텐츠' 홍보 위한 노래 음반 배포
상태바
서귀포시, '제주어 활용 콘텐츠' 홍보 위한 노래 음반 배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가 2010년 유네스코 소멸위기 언어 D등급으로 지정된 제주어의 보존 및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제주어 보존 시책과 제주어 활용 콘텐츠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김영택 시인의 '꽃보름' 제주어 시 음반을 전 105개 마을에 배포하고, 각 학교의 교육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서귀포시교육지원청, 서귀포문화원과 사단법인 제주어보전회 등 각 단체에 배포해 문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제주어에 대한 관심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제주어를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김영택 시인의 제주어 시에 아름다운 선율을 입힌 '꽃보름'이란 제주어 시 음반은 생소한 제주어가 많이 담겼다.

특히, 제주의 옛 문화와 삶을 노래한 '꽃보름' 등 12개 곡과 서귀포를 배경으로 한 '자구리포구', '서귀포외돌개', '가파도' 등 3곡을 추가해 총 15개의 곡으로 구성됐다.

이 밖에도 서귀포시는 자주 사용하는 제주어 구어체 30개 단어에 문화도시 캐릭터를 활용한 제주어 이모티콘을 제작해 저작권 등록이 완료되는 대로 카카오톡 및 사내 메신저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 시민과 관광객들의 제주어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솔동산 문화의 거리 곳곳 담벼락을 이용해 제주어 시 및 환영 문구 등을 정비해 나가고, 문화도시 105번 문화버스 프로그램 중 노지 문화를 쉽게 이해하기 위한 제주어 연극 공연도 개최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