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무료 예방접종 일시 중단...청소년 접종 개시 연기
상태바
독감백신 무료 예방접종 일시 중단...청소년 접종 개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백신 유통중 상온 노출...품질검증 후 재개"
품질검증 최대 2주 예상...노출 시간.물량 '파악중'

오늘(22일)부터 13세부터 18세 사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던 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인플루엔자 조달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의 냉장온도 유지 등의 부적절한 사례가 신고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백신의 물량은 전체 공급 대상 1259만 도즈(투약분) 가운데 지금 공급이 진행중인 500만 도즈의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유통상의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정부조달계약 물량"이라며 "품질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오늘 일시 중단하고 이 부분에 대한 확인 후에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품질검증에 소요되는 시간은 최대 2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본부장은 "현재 문제가 제기가 된 물량은 지난 9월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물량이 아니다"라면서 "현재 문제 제기가 된 백신은 유통하는 과정상의 냉장온도 유지에 문제가 있다고 제기된 것으로, 제조상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는 품질을 검증한 후에 순차적으로 백신접종을 재기할 계획"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시험검사 의뢰를 받은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한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본부장은 "일단 민간의료기관이 확보한 물량으로 접종하고 있는 어린이 접종들은 공급 상황이 확인되면 바로 재개할 계획"이라면서,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는 유통조사 및 품질검사를 거친 후 재개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된 백신은 바이러스를 죽인 뒤 제조하는 '사백신'으로, 냉장온도 유지 여부가 덜 민감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전문가의 의견과 또 품질검사를 진행을 해서 판단을 엄밀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이어 "백신이 얼마나 상온에 노출됐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지역별로 세분화돼서 나가야 한다"면서 "차량에서 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의 노출이었다고 판단이 되고, 구체적인 노출 시간이나 문제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서 세부내용은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