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공기관 임원 연봉 제한 '살찐 고양이' 조례, 상임위 통과
상태바
제주 공공기관 임원 연봉 제한 '살찐 고양이' 조례, 상임위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행자위, 공공기관 임원 최고임금 조례 가결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제주도내 공공기관 임원들이 받는 연봉을 최저임금의 6~7배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의 일명 '살찐 고양이 조례가 제정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7일 '제주특별자치도 공공기관 임원 최고임금에 관한 조례안'을 상정하고, 원안 가결했다.

정의당 고은실 의원을 대표로 강철남‧김황국‧송창권‧현길호‧부공남‧고현수‧강성의‧강민숙‧김장영 의원 등 10명이 서명으로 발의된 이 조례안은 제주도내 공공기관의 임원에게 지급되는 보수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되는 것을 막기 위해 상한선을 정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주요 내용은 지방공사(제주도개발공사, 제주에너지공사, 제주관광공사) 사장과 의료원장(제주의료원.서귀포의료원)의 연봉 상한선은 최저임금의 월 환산액에 12개월을 곱해 산출한 금액의 7배 이내로 규정하고 있다. 즉, 최저임금액보다 7배를 초과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제주연구원, 제주테크노파크 등 출자.출연기관장과 상근 임원의 연봉은 최저임금의 6배 이내로 제한했다.

조례에서 '공공기관 임원의 연봉'은 기본급과 고정수당, 실적수당, 급여성 복리후생비를 합산한 기본연봉으로서 성과급을 제외하는 것으로 제시했다. 다만, 의료원장의 연봉은 기본급과 직책수당을 합산한 금액으로 기준으로 제시했다.

그동안 제주도내 공공기관 임원 연봉은 경영실적과 상관없이 과다하게 책정, 지급돼 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이어져 왔다.

실제 최근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자료를 통해 공개된 제주테크노파크의 경우 경영실적이 매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기관장 및 임원의 평균 연봉은 1억2800만원으로 타 시.도 유사기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고은실 의원은 "일명 살찐 고양이법은 최저임금과 최고임금을 연동하는 것으로, 최고임금을 올리려면 최저임금도 같이 연동돼 올려야 한다는 관점에서 출발한 것"이라며 "소득의 불평등이나 부의 독점은 민생 현안이자 지역 현안으로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는 첫 출발점으로 나서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0-09-18 10:28:56 | 203.***.***.177
그럼 현재 최저 임금을 기준으로 얼마가 되는 건가요? 지금 받는 연봉에서 얼마나 더 깎이는지 오르는지 가늠이 안 되네요.

-- 2020-09-21 15:51:43 | 211.***.***.88
21년 최저임금 월로 환산하면 1,822,480원 입니다.
6배 계산하면 10,934,880원 입니다.
12개월 계산하면 131,218,560원 입니다.

연봉 올려주겠다고 하는 조례군요~

저 금액보다 높은 기관은 조례 근거로 연봉을 내릴 수 있겠지만~
저 금액보다 낮은 기관은 이번 조례가 연봉을 올리 수 있는 기회가 되겠군요~

그리고~ 기준으로 제시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TP 기관장과 임원들은 연봉 올리면 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