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선흘-북촌-한원리 마을, 9월부터 농촌현장포럼 본격 진행  
상태바
제주시 선흘-북촌-한원리 마을, 9월부터 농촌현장포럼 본격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주민 스스로가 마을을 이해하고 숨어있는 자원 발굴을 돕기 위한 '2020년 농촌현장포럼'을 9월부터 본격 지원한다고 28일 전했다.

2013년부터 운영해온 농촌현장포럼은 주민주도의 마을발전계획 수립을 농촌 퍼실리데이터의 운영기법을 통해 마을주민과 함께 운영하는 교육 사업이다.

올해는 총 사업비가 2100만원이 투입되는 가운데 조천읍 선흘1리와 북촌리, 한경면 한원리  등 3개 마을이 참여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각 마을별로 1회차 마을 만들기의 이해, 2회차 마을자원 및 과제 발굴, 3회차 지역현황 및 주민역량분석,  4회차 마을발전계획 수립 및 총평 등이 운영된다.

제주시는 이번 포럼을 자원 발굴 중심에서 주민행복, 제주다운 공동체 활성화, 마을만들기 역량을 최대한 끌어 올릴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마을의 변화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았던 조천읍 대흘2리가 2019년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 전국대회에서 우수상(농림부장관)을 수상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