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청, 태풍 '바비' 대비 비상근무체제 돌입
상태바
제주해경청, 태풍 '바비' 대비 비상근무체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해 제주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제주해경청은 지난 24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보'로 격상 발령하고, 정박선박과 항포구, 해안가 순찰을 강화해 피해예방에 주력하는 등 태풍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

또 대형경비함정을 급파해 한일중간수역 및 제주도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을 대상으로 선제적 피항을 유도하는 한편, 주변 통항선박을 대상으로 안전항해를 하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성종 제주해경청장은 "제8호 태풍 바비의 강도가 제주도에 많은 피해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수시로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국민스스로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등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25일 오전 4시 기준 기상청 발표 자료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서귀포 남쪽 약 53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65hpa로 최대풍속 37㎧, 강풍반경 330km, 강도 '강'의 태풍으로 시간당 3km 속도로 북상 중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