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2차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차질없이 추진"
상태바
원희룡 지사 "2차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차질없이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주간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24일 주간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신청이 시작된 2차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에 대해 차질없는 추진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진행된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 재난지원금을 비롯해 코로나19 대응, 태풍, 의료파업 등에 대한 철저한 대응을 당부했다.

그는 "1차 지원금을 선별지급하고, 지출구조조정 등 노력을 통해 2차 지원금을 마련했다"며 "전 도민에게 지급하는 지원금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의 이중고를 이겨나가는 '가뭄의 단비'와 같이 실질적으로 도움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는 방역상황이 양호하기 때문에 탄력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공공에서 먼저 시행하고 민간에는 권고하고 있으며, 취약점이 나오는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행정명령으로 추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태풍, 의료파업과 맞물려 공항 체류객 발생 등 부분적으로 예상되는 취약 상황에 대한 지원 및 방역조치가 상시적으로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고, 예찰과 대응태세 등을 점검해야 한다"며 "업무파악이 덜 됐다는 이유로 방치하는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긴장감을 유지하고 임해달라"고 덧붙였다.

지난 21일자로 시행된 하반기 정기인사와 관련해 원 지사는 "민원에 대한 처리뿐만 아니라 중간 안내, 중간 대화까지도 상세하게 인수인계될 수 있도록 민원 리스트를 작성해 점검해야 한다"며 철저한 인수인계를 지시했다.

특히 "대화행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새로운 담당자가 관련 단체나 이해관계자를 먼저 찾아 활발하게 대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원 인수인계와 적극적인 대화행정에 대한 독려와 함께 진행상황에 대한 점검결과를 보고할 것을 주문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