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서울 사랑제일교회 교인 1명 추가 확인...총 13명 검사
상태바
제주도, 서울 사랑제일교회 교인 1명 추가 확인...총 13명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명 음성 판정…나머지 1명은 오후에 나올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중앙안전대책본부로 부터 제주지역에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 등 관련자는 20일 0시 현재 13명으로 통보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는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로 확인된 13명 중 12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1명은 20일 검체 채취가 이뤄져 검사가 진행 중이며, 오후 3시경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음성판정을 받은 12명은 현재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다녀왔다고 진술한 1명과 현재 검사 진행 중인 1명은 자가격리하고, 나머지 11명은 2주간 능동감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8월 7일 이후 서울 사랑제일교회, 용인 우리제일교회 등에서 예배·소모임·수련회·캠페인 등 관련 행사에 참석한 도민을 대상으로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종교시설인 경우 밀집도가 높아 집단 내 발병률이 높은 경향을 보이고 있는 만큼 추가 인원이 확보되는 즉시 신속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전파를 막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9일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수도권 해당 교회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은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인근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에 신고하면 된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지 않으면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와 별도로 확진자로 판정되면 행정처분과 별도로 병원 치료·방역비용 등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