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6도↑' 불볕더위에 전력사용량 최대치 기록 경신
상태바
제주, '36도↑' 불볕더위에 전력사용량 최대치 기록 경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열대야로 냉방기기 사용 최고조

폭염경보가 내려진 제주도의 14일 낮 최고기온이 올해들어 가장 높은 36.3도(제주시 기준)를 기록한 가운데, 이날 제주지역 전력사용량이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했다.

14일 전력거래소 제주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력 사용량은 100만9000kW로, 직전 최대치인 지난 13일 기록(98만2000kW)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전력 예비율은 21.1%(21만3000kW)로 나타났다.

전력수요량이 급증한 것은 제주도가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13일부터 낮 기온이 36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가정과 직장 등의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량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고, 제주관광이 여름휴가시즌 최성수기를 맞으면서 관광사업장의 전력이 풀가동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폭염과 열대야가 계속되면서 전력수요는 당분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