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문화예술분야 코로나19 위기극복 16억원 지원
상태바
제주 문화예술분야 코로나19 위기극복 16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인 창작활동 및 문화예술교육, 창작공간 대관료 등 지원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문화예술분야 지원 사업을 8월부터 제주문화예술재단 공모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코로나19로 위축되어 있는 도내 문화예술인의 창작활동 및 문화예술교육, 창작공간 대관료 지원 등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추경에 확보한 16억 9000만 원을 투입해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예술인 창작활동 기획서 공모지원사업 300건에 3억원을 투입해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속 가능하게 하고, 향후 예술 활동에 대한 사전 계획 수립으로 창작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내 문화예술교육 활동가, 활동 예정인 자 등을 대상으로 문화예술교육 창의주제 공모지원사업 100건에 1억원을 투입한다.
 
2020년 제주문화예술 지원사업으로 이미 선정된 공연․전시 등에 대한 비대면 예술창작활동 영상 콘텐츠 제작 150건 4억5000만 원을 지원한다.
 
공공 및 민간 공연장, 전시장 등 공간 대관료(200건․1억 원)를 지원하고, 기존 예술인 복지사업 외에 추가로 비대면 온라인 발표 등 예술활동 컨설팅 진행(1500만 원)과 민간 예술공간에 대한 방역물품(1000만 원)을 지원한다.
 
다양성·창의성에 기반한 소규모 전시·공연 등 기획 프로젝트 지원 등 코로나 위기극복 문화예술 활성화 지원(7억 1000만 원) 사업도 추진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예술인의 창작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한편, 비대면 영역을 활용한 ‘제주형 문화 뉴노멀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