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비정규직 천막농성 중단..."새로운 투쟁 전환"
상태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비정규직 천막농성 중단..."새로운 투쟁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탁 중단, 직접고용 쟁취 투쟁 지속"

제주도의 직접 고용 및 민간위탁 중단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벌여온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지회 정규직 전환 민주노총 제주본부 투쟁위원회가 4일 천막농성을 중단했다.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과 천막농성 참가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77일간 이어온 천막농성을 중단하고 새로운 투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우리는 2차 천막농성 100일째인 오늘, 천막농성을 해제한다"면서 "그러나 우리의 민간위탁 중단 투쟁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않고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477일 동안의 투쟁으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 문제점에 대해 많은 도민이 공감하고 있다"면서 "또한 지난 7월 10일 제주도의회 의장 면담과 7월 14일 제주도정과의 간담회를 통해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 의지를 일정 정도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천막농성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오늘 천막농성을 마무리하지만 필수 공익 사무의 완전한 민간위탁 중단을 위해 계속해서 제주도와의 교섭 등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 중단을 위한 투쟁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