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지역화폐 10월부터 발행...'카드·모바일형'으로 첫선
상태바
제주도 지역화폐 10월부터 발행...'카드·모바일형'으로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00억 발행 결정...향후 3년간 3700억 규모 발행
도내 등록 가맹점서 사용 가능...관련 조례 입법예고

제주도 지역화폐가 오는 10월 처음으로 발행된다. 내수소비 촉진을 통한 지역상권 활력화를 도모하기 위해 도입된 지역화폐는 향후 3년간 3700원대 규모로 발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원희룡 지사 주재로 '지역화폐 발행TF팀'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200억 원을 시작으로 해서 2021년 1500억 원, 2022년 2000억 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제주 지역화폐는 도민과 관광객의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카드형 및 모바일형 전자상품권으로 발행된다. 대형마트 및 사행.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도내 가맹점으로 등록된 모든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제주도는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를 위해 할인 또는 캐시백 제공 등의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수립 중이라고 밝혔다.

또 도민뿐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신기술과 정책을 결합하는 지속가능한 지역화폐 모델을 구현하고, 단계별로 문화, 관광 등 다양한 정책 인센티브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경제 활성화를 조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8월 중 공개입찰을 통해 발행·운영에 대한 전문기관을 선정하고, 가맹점 통합관리·부정유통 방지·통합이력관리·빅데이터 분석 활용 등 통합관리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행업체 선정 후 지역화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오는 2022년까지 제주 멤버십 서비스, 포인트 뱅크 구축 등을 추가 개발할 예정이다. 

1단계로 올해에는 지역화폐 발행에 맞춰 유통·정산 등의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고, 소비패턴 분석을 지원해 가맹점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2단계로는 관광객 재방문 유도를 위한 포인트 및 마일리지 적립 등 제주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한다. 3단계로는 잔액 기부 및 낙전 서비스를 통해 지역화폐의 공익적 활용을 위한 포인트 뱅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제주 지역화폐 명칭을 공모하고 가맹점을 모집하는 등 본격적 준비에 들어갔다.

이와함께 도의회, 소비자단체, 상인회, 관련단체 및 전문가 등으로 지역화폐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지역화폐 발행과 운영에 관한 제반 사항을 협의할 계획이다.

원희룡 지사는 "지역화폐는 도민과 관광객의 소비를 촉진시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면서 "중장기적으로 관광, 문화체육, 1차 산업 등 각 분야의 경쟁력을 키우고 부가가치가 확대될 수 있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이번 지역화폐 발행계획과 관련해,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마련해 3일 입법예고했다. 앞으로 의견수렴 및 조례규칙심의회 등의 절차를 거쳐 9월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