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철 사회복무요원, '실시간 수어통역 확인 앱' 개발
상태바
김승철 사회복무요원, '실시간 수어통역 확인 앱'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철 사회복무요원이 국제수어 사용이 필요한 수어통역사를 위해 영어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김승철 사회복무요원이 국제수어 사용이 필요한 수어통역사를 위해 영어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지방병무청은 김승철 사회복무요원이 제주도수어통역센터에서 복무하면서 '실시간 수어통역 확인 앱'을 개발하고, 국제수어 사용이 필요한 수어통역사를 위해 영어수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김 요원은 평소 수어통역사들이 수어통역서비스 제공시 서비스 제공 유무를 의뢰인에게 확인받는 과정에서 수어통역 확인증을 수기로 작성하는 불편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본인의 전공을 살려 수어통역 종료 후 실시간으로 센터로 전송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해 수어통역센터 업무 개선에 기여했다.

또 2023년 제19차 세계농아인연맹(WFD) 총회가 제주에서 개최됨에 따라 국제수어가 필요한 수어통역사 10여명을 대상으로 기초 영어회화와 문법을 매일 1시간씩 가르쳐주고 있어 수어통역사들의 역량 강화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센터 이용자와의 의사소통을 위해 생활 수어를 배워 수어통역서비스 접수, 영상전화 응대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센터내 전산 네트워크 설치 및 정비가 필요한 경우 솔선수범해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박희철 제주병무청장은 "앞으로도 사회복무요원이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에 공헌하는 우수 복무사례를 홍보하는 등 적극행정 실천으로 이들의 사기진작 및 자긍심을 가지고 복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요원은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국내 대학원에서 멀티미디어공학부 석사 과정을 진행 중에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