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안가 경관 저해 시설물 미관저해 시설물 4곳 복원 추진
상태바
제주 해안가 경관 저해 시설물 미관저해 시설물 4곳 복원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남머리 노후 담수욕장, 광치기.사계.하모해변 등 대상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해안가 미관저해 시설물을 정비하는 해안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내 해안가 미관저해 시설물에 대한 일제조사를 통해 소남머리 노후 담수욕장, 광치기.사계.하모해변 등 4개소를 보수대상 시설물로 확정했다.

총 사업비 3억6000만원을 투입해 7월 착공, 10월 중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소남머리 담수욕장은 이용객 미끄럼 안전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설 정비 및 배수로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광치기해변 및 사계해변은 올래길 탐방객에 의한 모래사구 침식이 심각함에 따라 이동 동선 유도를 통해 모래사구 보호를 위한 보행매트를 설치한다.

하모해변은 산책로 가로등 고장으로 이용객들의 불편 민원이 있어 가로등 9개를 교체할 예정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도 해안경관 미관저해 시설물을 지속적으로 정비하여 깨끗한 해안경관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총 8억 5600만원을 투입하여 해안가에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해안초소 28개소와 해안경관 저해시설물 7개소를 정비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