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초·중, 전국 최초 영어수업에 AI 학습 로봇 활용
상태바
무릉초·중, 전국 최초 영어수업에 AI 학습 로봇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무릉초·중학교(교장 김희선)는 무릉초 3~6학년과 무릉중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영어 방과후교실에 인공지능(AI) 학습 로봇 '뮤지오(Musio)'를 활용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무릉초·중학교는 지역·계층간 영어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영어 특화프로그램에 뮤지오를 국내 처음으로 도입했다.

수업에는 학생 한 명당 로봇 한 대씩 공급돼 교과서 복습부터 학생 개개인의 관심과 영어 실력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된다.

김희선 교장은 "무릉리 초·중학교 동문회의 학교 발전 의지와 시 교육청의 지원을 기반으로 도입 결정을 내렸다"며 "4차 산업 시대를 대비한 외국어 학습 방법의 변화, 영어 친화적 환경 조성을 통한 국제이해 및 글로벌 마인드 함양에 큰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뮤지오는 원어민 수준의 영어 소통이 가능한 말하기 중심의 영어 프로그램과 학생들의 발음 교정 및 회화 연습까지 담당하는 등의 보조 교사 역할을 하는 영어학습 로봇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