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족여행 온 60대 관광객 6일째 실종...경찰 수사
상태바
제주, 가족여행 온 60대 관광객 6일째 실종...경찰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 가족여행을 온 60대 관광객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3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A씨(63.서울)가 실종됐다는 아내의 신고가 접수돼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일 부인과 장모와 함께 관광차 제주도를 찾은 A씨는 서귀포시 서호동에 거주하는 처제 집에 머물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지난 8일 밤 서귀포시내 한 식당에서 제주도에 사는 친구와 술자리를 겸한 저녁식사를 한 후 택시를 타고 숙소 근처에 내린 후 사라진 것으로 파악됐다.

처제 집으로부터 약 1km 떨어진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이날 밤 10시 14분께 택시에 내려 집쪽으로 걸어가는 A씨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이후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A씨는 제주도 여행을 한 후 11일 서울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경찰은 소방과 함께 50여명을 투입해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특별한 단서 같은 것은 없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