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도의회 의장단 상견례..."더욱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
상태바
원희룡 지사, 도의회 의장단 상견례..."더욱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대권행보.시장 임명 등 관련 언급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후반기 의장단이 13일 상견례를 갖고 제주도의 발전을 위해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제주도의회의 의장실에서 좌남수 의장 및 정민구·강연호 부의장, 김용범 의회운영위원장 등 의장단, 김희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및 오영희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오대익 미래제주 원내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도민들이 바라듯이 서로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하면서 도민 안심과 제주 발전을 위해 서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도의회에서 지적한 부분은 최대한 성의를 가지고 개선되도록 노력하고, 중.장기적인 분야는 끊임없이 도의회와 의논해 나가겠다"면서 "도정에 더 많은 의견교환과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좌 의장은 "도정과 도의회가 어렵고 힘들어도 자주 만나 지속적으로 소통해야 한다"면서 "후반기에는 도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도정 운영을 잘 해 달라"고 말했다.

안창남 문화관광체육위원장은 "도민 사회에는 지사직보다 대권 올인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는데, 한편으로는 제주도 도지사가 대권 도전할 수 있다는 것으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도민들의 지지 속에서 (대권에 대한)움직임이 될 수 있었으면 더욱 좋았다는 생각을 한다"며 보다 대권행보에 신중을 당부했다.

김희현 원내대표는 최근 도의회 서귀포시장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의견이 나왔음에도 임명을 강행한 부분에 대해 "지사님이 의회를 설득하는 과정도 있어야 하고, 인사청문회 결과에 대해 사과하는 코멘트가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조직개편과 시설공단 등에 대해 (도의회 내부에서도)논의되고 있는데, 지사님이 결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저희들이 방향성을 고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강연호 부의장은 "더 큰 일을 하기 위해서 동의를 그런 부분에 대해서 같은 생각"이라며 "지사님이 지금 행태로 보면 조금 덜 오래 살더라도 욕을 덜 먹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영희 통합당 원내대표는 "좌남수 의장님이 당선되고 소수정당까지 많이 챙겨주시면서 통합당 의원들의 기대가 많다"면서 "(지사가)앞으로 소통한다고 하는데, 의회와 도지사, 도민들의 삼박자가 맞는다면 (제주도가)잘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부공남 교육위원장은 최근 교육의원 헌법소원 사건과 관련해 "선거철만 되면 교육의원 제도에 대해 공격을 벌이는 것은 부끄러운 문제"라면서 "문제가 있으면 개선하면 된다"며 의장과 도지사, 교육감이 교육자치 발전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제안에 대해 좌 의장은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교육의원제도를 본의회와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전초전으로 교육의원은 교육행정질문만 하고, 도의원은 도정질문만 하고, (교육위원회를)독립기구로 만들어야 하지 않느냐 싶다"고 언급했다.

현길호 농수축경제위원장은 "도민들께서 바라볼 때 도와 의회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가기를 희망하는 것 같다"면서 "그것이 공감까지 이어지면 좋겠다. 충분히 도민들이 기대하는 공감까지 끌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문종태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부적격 시장 임명 강행에 대해 시장 직선제 필요성에 대해 말이 많다"면서 "직선제가 사실 7단계 제도개선으로 올라갔는데, 행정안전부의 입장은, '도지사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원 지사의 긍정적인 검토를 주문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