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19신고 3분에 1건꼴 접수...쉴새없는 '긴급 출동'
상태바
제주, 119신고 3분에 1건꼴 접수...쉴새없는 '긴급 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8만 7331건 신고...구급, 구조, 화재 순

제주지역 119신고가 3분에 1건꼴로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제주지역 119신고 접수건수는 총 8만733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달 1만3000여건 꼴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안내가 5만5112건으로 가장 많았고 구급 2만3593건, 구조 6910건, 화재 1716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일일 평균 480건, 3분에 한번 꼴로 119신고를 처리해 소방안전서비스를 제공한 셈이다.

화재의 경우 1716건 중 261건이 처리됐으며, 17명(사망 9, 부상 8)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103건(28.3%) 감소했고, 인명피해는 3명(21.4%)이 증가했다.

화재 발생장소는 비주거시설이 101건, 주거시설 52건, 차량 32건, 임야 15건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감소요인을 보면 비주거시설은 지난해 113건에서 101건으로 12건, 주거시설은 72건에서 52건으로 20건, 차량은 39건에서 32건으로 7건, 임야는 61건에서 15건으로 46건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임야화재가 가장 많이 줄어들어 들불 화재 예방대책이 주효했던 것으로 제주소방안전본부는 분석했다.

반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명에서 17명으로 3명이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주거시설 15명(사망 9, 부상 6), 비주거시설 1명(부상 1), 임야 1명(부상 1)으로 조사됐다.

올 상반기 주거시설 인명피해는 4명에서 15명으로 증가했는데, 화재 주원인은 부주의로 발생했고 대부분 단독주택 및 저층의 공동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주택용 소방시설 전수조사를 지속 추진해 설치 실태를 파악하고, 집중홍보 실시 및 취약계층 등 무상보급을 추진함으로써 보급률 향상을 위한 주택화재 저감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제주지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은 78.59%로, 전국 평균 63%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수난·산악 등 각종 재난현장 구조활동의 경우 지난해 대비 1300건이 증가한 6910회를 출동해 742명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고종별 구조인원을 보면 교통사고가 125명, 승강기사고 107명, 고립사고 56명, 수난사고 55명 순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문갇힘사고, 실내 안전조치 등 구조인원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제주소방안전본부는 분석했다.

환자를 응급처치하며 이송하는 구급활동은 2만3593회를 출동해 1만5892명의 응급환자가 이송됐다. 지난해 대비 이송인원은 2500명(13.6%)이 감소했다. 유형별 이송인원으로는 질병이 1만9명으로 가장 많았고, 교통사고가 1847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정병도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이번 통계자료를 더욱 꼼꼼히 분석해 지역에 맞는 안전대책을 수립할 계획"며 "앞으로 수준 높은 소방안전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