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0년 전 헤어진 여동생 만난 70대男..."동생아, 미안해"
상태바
제주, 40년 전 헤어진 여동생 만난 70대男..."동생아, 미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파출소 도움으로 남매 상봉
40년만에 상봉한 구성회씨(왼쪽)와 구옥자씨(오른쪽) 남매.
40년만에 상봉한 구성회씨(왼쪽)와 구옥자씨(오른쪽) 남매.

40년 전 헤어진 여동생을 애타게 찾던 70대 오빠가 경찰의 도움으로 극적인 만남을 했다.

10일 서귀포경찰서 성산파출소(소장 강상훈 경감)에 따르면, 서귀포시 성산읍에 거주하는 구성회씨(73)는 지난 8일 여동생 구옥자씨(66. 경기도 남양주시)와  40년만의 상봉을 했다.

경기도 이천이 고향인 이들 남매가 헤어진 것은 지난 1980년대. 

오빠인 구성회씨는 군에서 전역한 후 사업을 하기 위해 당시 신혼부부였던 여동생에게 집 보증금으로 돈을 빌렸지만, 갚지 못하게 되자 타 지역으로 가서 소신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씨는 1987년 제주도에 내려와 선박 폐선 사업과 농사 등을 하며 재기를 했다.

집 보증금을 빌려 놓고 갚지 못한 미안함으로 최근 수년간 여동생을 찾아 나섰지만 찾지 못했다.

이에 성산파출소를 찾아가, "여동생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만이라도 알고 싶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 6일 민원을 접수한 후, 다음날 여동생을 찾아 만남을 주선했다.

8일 오후 4시30분 제주공항에서 도착한 여동생은 오빠를 만난 후 파출소를 찾아와 감사인사를 전했다. 

여동생은 "처음에 파출소에서 연락이 왔을 때는 보이스피싱인줄 알았는데, 경찰에서 오빠 이름을 말하니 혹시나 노숙자로 생활하다가 사망해서 연고자를 찾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오빠를 만나게 되니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