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홋줄 작업하던 외국인 선원 다리 밧줄 감겨 절단
상태바
제주, 홋줄 작업하던 외국인 선원 다리 밧줄 감겨 절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부두에서 홋줄 작업을 하던 외국인 선원이 다리에 밧줄이 감겨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제주해양경찰서와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1시 51분께 제주 한림읍 한림부두에 계류된 한림선적 근해연승 어선 H호(29톤, 승선원 10명)의 인도네시아 선원 A씨(25)가 어선 위치 조정을 위해 홋줄 작업을 하다 오른쪽 다리에 밧줄이 감겨 절단됐다.

이 사고로 A씨의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래 15cm 지점이 절단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절단된 다리는 해경 구조대가 이날 오후 1시 44께 발견하고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은 H호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